•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위마오춘
최근 수정 : 2020년 9월 16일 (수) 06:21

위마오춘(Maochun Miles Yu, 余茂春, 1962.08.08~ )은 중국 충칭(重慶)에서 태어나 청소년기 광란의 문화대혁명 10년 세월을 겪었으며, 1979년부터 1983년까지는 저우언라이(周恩來)가 다닌 적 있는 톈진(天津)의 난카이(南開)대학에서 역사학을 공부했다.[1]

현재 미국 해군사관학교 역사학과 동아시아 및 군사 역사 교수(Professor of East Asia and Military History)이며, 폼페이오 미국무장관의 대중국정책계획 수석고문(the principal China policy and planning adviser to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으로 미국의 대중정책 입안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의 약점을 잘 알고 가장 급소를 찌르는 정책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중공당으로부터 한간(汉奸, 漢奸)이라고 욕을 먹고 있다.

약력

관련 뉴스

위마오춘은 "먼저 미국의 최우선 국가이익이 뭔지부터 따져야 했었다"고 말한다. 이를 토대로 중국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그는 또 미 정부의 역대 대중 정책 중 최대 착오는 중국 공산당과 중국 인민을 구분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한다.

미 고위 관리가 중국 공산당 정권과 중국 인민을 구분하지 않은 채 "중국인"이라 통칭한 건 잘못이라는 이야기다. 폼페이오 장관이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시 주석"이 아닌 "중국 공산당 총서기"라고 부르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얼마 전 미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중국 공산당원의 미국 방문 전면 금지 방안 검토' 보도에선 위마오춘의 입김을 느낄 수 있다. 중국 공산당은 전통적으로 인민을 물, 공산당원을 물고기에 비유한다. 위의 주장은 물고기를 물에서 떼어놓으려는 것이다.

위마오춘은 또 미국은 그동안 대중 정책을 수립하면서 베이징의 약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그는 "실제로 중공 정권의 핵심은 취약하며 자신의 인민을 가장 두려워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보복, 토착양키

폼페이오 '오른팔', 중공 때리기 숨은 공신, 족보에서 삭제 수난
  • 28일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위마오춘의 모교인 중국 충칭(重慶) 융촨고등학교에서 한 사람이 기념비에 새겨져 있는 위마오춘의 이름을 끌로 지우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확산됐다. 이 기념비는 학업 성적이 가장 뛰어난 학생들의 이름을 새겨넣은 비석이다. ~중략~ 위마오춘의 이름이 끌로 지워진 것은 그가 중국 내에서 ‘한젠’(漢奸)이라고 불릴 정도로 비난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한젠[2]은 외국과 내통하는 민족 반역자를 뜻한다. ~중략~ 중국 안후이(安徽)성에서 태어난 위마오춘은 톈진(天津)의 명문대학인 난카이(南海)대를 졸업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해군사관학교에서 현대중국학 등을 강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고문으로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강경 정책을 설계하고 추진하는 데 중대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워싱턴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나는 문화대혁명을 겪었으며, 이로 인해 혁명적 급진주의에 대한 근본적인 혐오와 함께 중국 공산당과 공산당이 저지른 많은 범죄를 옹호하는 서방 국가 인사들에 대한 깊은 경멸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위마오춘에 대해 “내 팀의 핵심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3]

저서

아래에 위마오춘의 글이 여러 편 올라 있다.

각주

  1. 中총영사관 폐쇄, 독해진 美…그 판 설계자는 중국인이었다 중앙일보 2020.07.23
  2. 한국에서는 토착왜구, 토왜의 의미, 사실상 토착양키라 부를수도
  3.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32&aid=0003023929 폼페이오 고문 위마오춘, 중국 모교 기념비서 이름 삭제 수모
  4. https://youtu.be/8HA1MPaqPSs China Looks at the West: A Book Discussion with Christopher Ford
  5. https://youtu.be/s7ffT2KdPHE BookTV: Maochun Yu, "OSS in China: Prelude to Cold War"
최근 바뀜
자유게시판
+
-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