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이강호
최근 수정 : 2019년 9월 14일 (토) 01:00

이강호

이강호 스마일.png

전직 : 빨갱이[1]

한때는 사회주의 혁명을 꿈꾸었던 좌익 운동권 출신이다. 10여 년의 운동권 활동을 소련 동구의 몰락을 지켜보며 마감했다. 전향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전향은 결코 한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타고난 언어를 넘어 새로운 언어를 습득하는 데 는 많은 시간이 걸리듯 오랜 세월이 필요했다.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청와대에서 근무한 바도 있다. 하지만 이후 평범한 생활인으로 살아왔다. 내면에서는 격렬한 성찰이 진행되었지만 외적으로는 조용한 삶을 지켜왔다. 그러다 노무현 정권 시절 본격화되어가는 좌익적 폭주에 우려를 느껴 글을 쓰고 청년 학생들과 시민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기 시작했다. 「미래한국」 편집위원을 지냈으며, 지금은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으로 활동하며 강의와 집필을 하고 있다. [2]

  • 이강호 연사_서울대학교 조국 교수 사퇴 촉구 규탄집회 (펜앤현장;190831)

저서

박정희가 옳았다 - 5·16과 10월유신의 정치경제학[3]

한때 사회주의 혁명을 꿈꾸었던 좌익 운동권 출신의 저자는 소련의 몰락을 지켜보며 전향했다. 그러나 전향은 결코 한순간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오랜 세월이 필요했고 박정희에 대한 이해는 그 오랜 과정에서 이루어진 가장 중요한 성찰이었다. 그 반성적 이해에 대한 보고서를 담은 책이다.

P. 10 박정희를 아무리 폄하해도 <박정희가 옳았다>. 5·16과 10월유신이라는 결단은 한국의 자유민주체제의 본질과 근간을 수호하고 강화했다는 점에서 근본적으로는 결코 자유민주주의의 반대편에 있지 않다. 오히려 형식만의 민주를 절대화하는 것이야말로 결국에는 자유를 훼손하고 민주 자체도 형해화시키게 된다.

P. 202 어떻게든 ‘군軍’을 격하시키려 해도, 그리고 5·16과 10월유신의 지칭을 뭐라 하든 간에 박정희의 ‘정치’는 결국 한국 현대사에서 최소의 희생으로 최고의 성과를 낳아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 친일로 매도해도 한일협정이 위대한 성과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박정희 덕분에 대한민국은 세계사적으로도 공산 전체주의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이룩한 하나의 모범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


언론 활동

⊙ ‘民主’는 이념과 가치를 담는 그릇에 불과… ‘민주’가 ‘이념’이 되면 유혈과 공포정치로 일탈

⊙ 자유의 반대편에 선 좌익의 민주주의는 압제체제 포장하는 기만적 장식물에 불과

⊙ 민주라는 집은 반드시 자유를 주인으로 해야… 자유가 떠나버린 집에 찾아드는 것은 사기꾼과 도적들

⊙ 자유와 이별 당한 민주는 자신도 파괴하면서 반민주가 돼버리고 만다

강의, 강좌활동


좌익의 역사

  • 제1강 한국인의 ‘혁명, 진보’ 콤플렉스 1 - 이강호 위원 (前 서울대총학생회장)[8]
  • 좌익의 역사 | 제1강 한국인의 ‘혁명, 진보’ 콤플렉스 2
  • 좌익의 역사 | 제1강 한국인의 ‘혁명, 진보’ 콤플렉스 3
  • 좌익의 역사 | 제2강 자코뱅, 프랑스혁명과 좌익의 탄생 1 [9]
  • 좌익의 역사 | 제2강 자코뱅, 프랑스혁명과 좌익의 탄생 2 [10]
  • 좌익의 역사 | 제2강 자코뱅, 프랑스혁명과 좌익의 탄생 3
  • 적국과 내통한 레닌 / 좌익의 역사 | 제3강 볼셰비키, 러시아 혁명의 혈흔 1 [11]
  • 혁명적 패배주의 / 좌익의 역사 | 제3강 볼셰비키, 러시아 혁명의 혈흔 2
  • 5.16과 러시아 혁명 비교/ 좌익의 역사 | 제3강 볼셰비키, 러시아 혁명의 혈흔 3
  • 휴머니즘에 도사린 독소 / 좌익의 역사 | 제3강 볼셰비키, 러시아 혁명의 혈흔 4


토론 대담

  • 김문수TV 대담, 이강호 홍위병 그리고 386...
  • 반복되는 반일 소동, 그 이면의 친북적 의도 토론회 2019.5.3

두개의 전선 하나의 전쟁

  • 두개의 전선 하나의 전쟁 - 이강호 위원님 1부
  • 두 개의 전선, 하나의 전쟁, 정화하라 대한민국_이강호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2019. 4. 7)



같이보기

  • 이강호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의 추천도서 -

- 프랑스 혁명에서 파리 코뮌까지, 1789~1871 . 노명식[19][20][21][22][23][24]

- 프랑스 혁명과 혁명의 심리학, 귀스타브 르 봉[25][26][27]

- 프랑스 혁명사 - 프랑스혁명200주년기념총서 , 프랑수아 퓌레[28][29][30][31][32][33][34][35][36]

방데 반란의 성심

각주

  1. 본인께서 빨갱이라고 소개하셨음
  2.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overview.aspx?AuthorSearch=@7243367
  3.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99153897 박정희가 옳았다 - 5·16과 10월유신의 정치경제학
  4. 1904_233_2.jpg
  5. https://ko.wikipedia.org/wiki/%EB%AF%B8%EB%9E%98%ED%95%9C%EA%B5%AD
  6. 2018110600078_3.jpg
  7. http://images.christiandaily.co.kr/data/images/full/53573/pd-82.jpg?w=600
  8. 제01강 한국인의 ‘혁명, 진보’ 콤플렉스 - ‘혁명’이라 이름 붙으면 무조건 좋은 줄 아는 한국인들 - 스스로 쟁취하지 못한 콤플렉스 - 게으른 지식인들, 출세 지향 지식인들 - 위선적인 성리학 양반 문화의 뿌리 깊은 잔재 - 유교 사회주의적 잔재와 수입 좌익사상의 교잡 - 역사 왜곡과 의식의 왜곡
  9. 1부 - 오를레앙公의 욕심 - 혁명에 부역한 귀족들의 운명 - 자코뱅, 상퀼로트, 공포정치 2부 - 방데 대학살 - 이성의 여신의 사제가 된 로베스피에르 - 레미제라블의 진실 3부 - 프랑스혁명의 심리학
  10. https://youtu.be/1OXkPqodJdk
  11. 제03강 볼셰비키, 러시아혁명의 혈흔 - 볼셰비키는 늘 소수파였다 - 적국 독일과 내통한 레닌 - ‘10월 정변’ - 붉은 깃발 뒤의 혈흔 - 자수성가 부농 ‘쿨락’을 반동으로 몰아 처형 - 농업생산력을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 빗나간 비스마르크의 예견 - 소련 공업화의 허상, 강제노동 위에 쌓아 올린 허위의 수치 - 대숙청과 대공포(Great Terror)의 시대 - 개인숭배 - 소련 제국주의의 국제조직 코민테른 - 자코뱅, 볼셰비키, 나치 - 전체주의의 쌍생아들
  12. F%C3%AAte_de_l%27Etre_supr%C3%AAme_2.jpg
  13. https://en.wikipedia.org/wiki/Cult_of_the_Supreme_Being
  14. https://fr.wikipedia.org/wiki/Culte_de_l%27%C3%8Atre_supr%C3%AAme
  15. https://ko.wikipedia.org/wiki/%EC%B5%9C%EA%B3%A0_%EC%A1%B4%EC%9E%AC%EC%9D%98_%EC%A0%9C%EC%A0%84 최고 존재의 제전
  16. https://ko.dict.naver.com/small_detail.nhn?docid=30532800 이성숭배
  17. file:///C:/Users/%EB%8B%A4%EC%86%94/Downloads/%EA%B3%B5%ED%99%94%EB%A0%A5_2%EB%85%84_%EC%B5%9C%EA%B3%A0%EC%A1%B4%EC%9E%AC%EC%9D%98_%EC%B6%95%EC%A0%9C%EC%9D%98_%EC%A0%95%EC%B9%98%EC%A0%81_%EB%AA%A9%EC%A0%81%EA%B3%BC_%EC%84%B1%EA%B2%A9.pdf 공화력2년 최고존재의 축제의 정치적 목적과 성격.pdf
  18. https://ko.unionpedia.org/%EC%B5%9C%EA%B3%A0_%EC%A1%B4%EC%9E%AC%EC%9D%98_%EC%A0%9C%EC%A0%84
  19. 8991221831_1.jpg 프랑스 혁명에서 파리 코뮌까지, 1789~1871
  20.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2129513
  21.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1221833&orderClick=LAG&Kc=
  22. 8991221823_1.jpg 자유주의에 대해 추천하는 책입니다
  23.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1221826&orderClick=LAH&Kc=#N
  24.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2129797
  25. k322533757_1.jpg
  26.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64765989 알라딘
  27.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59200939&orderClick=LAG&Kc= 교보
  28. https://en.wikipedia.org/wiki/Fran%C3%A7ois_Furet
  29. 8974400308_1.jpg 절판, 이강호님께서 번역이 아니올씨다라고 함.
  30.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55127 알라딘 절판
  31.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74400309&orderClick=LAH&Kc= 교보 절판
  32. https://news.joins.com/article/3026067 "환상의 역사" 프랑수아 퓌레著
  33.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199907277000701 유럽 知性들의 마르크스 결별史
  34. https://books.google.co.kr/books?id=YLKFDQAAQBAJ&pg=PT449&lpg=PT449&dq=%ED%94%84%EB%9E%91%EC%88%98%EC%95%84+%ED%93%8C%EB%A0%88&source=bl&ots=wm6c3TkUDg&sig=ACfU3U3T8m8dWeZH1aO1Eb-j1YfwR3W4Pg&hl=ko&sa=X&ved=2ahUKEwjoy9br_83kAhV-y4sBHe92CEo4ChDoATAGegQIBhAB#v=onepage&q&f=false 책과 혁명中 퓌레
  35. https://books.google.co.kr/books?id=n4aYBgAAQBAJ&pg=PT230&lpg=PT230&dq=%ED%94%84%EB%9E%91%EC%88%98%EC%95%84+%ED%93%8C%EB%A0%88&source=bl&ots=eQTHBa-3FA&sig=ACfU3U1H2m6kGYOqMriY-gFWRoWW56awzw&hl=ko&sa=X&ved=2ahUKEwjoy9br_83kAhV-y4sBHe92CEo4ChDoATAHegQIBRAB#v=onepage&q=%ED%94%84%EB%9E%91%EC%88%98%EC%95%84%20%ED%93%8C%EB%A0%88&f=false 혁명의 배반 저항의 기억中 퓌레
  36.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8331265 막스 갈로의 프랑스 대혁명, 피의 폭력성으로 읽을 수 없었던 책
  37. vandea-63.jpg 방데 학살의 프랑스 혁명군
  38. https://namu.wiki/w/%EB%B0%A9%EB%8D%B0%20%EC%A0%84%EC%9F%81 방데반란, 나무위키
  39. https://en.wikipedia.org/wiki/War_in_the_Vend%C3%A9e 방데반란, 영문위키
  40. 896817704x_1.jpg 프랑스의 한 귀족부인이 체험한 프랑스혁명, 특히 방데 전쟁에 대한 기억을 회고한 회고록이다. 방데 전쟁으로 지역 주민의 3분의 1인 2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일부 자유주의 역사가들은 혁명정부가 수만 명의 양민을 학살한 것에 주목해 방데 전쟁에서 나치의 유대인 학살과 같은 제노사이드(인종학살)가 자행되었다는 주장을 했다. “자유, 평등, 형제애”라는 프랑스혁명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리고, ‘폭력성’이라는 관점에서 혁명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 방데의 귀족들은 농민들을 착취하는 ‘특권지배계급’이 아니었다. 스물한 살의 앙리 라로슈자클랭 후작은 지휘를 맡아달라는 농민들의 요청을 수락하면서 “내가 전진하면 나를 따르고, 내가 후퇴하면 나를 죽이고, 내가 죽으면 내 복수를 해 달라”는 유명한 연설을 했으며 그대로 실천했다. 그들은 귀족으로서의 명예는 지켰지만 목숨은 지키지 않았다. 이들 귀족들에게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엿볼 수 있다. 농민들은 비록 가난하고 무지했지만 나름대로 확고한 정치적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이 죽음을 무릅쓰고 방데인 도망자들을 보호해주는 이야기는 참으로 감동적이다.
  41.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75839268 회고록, 알라딘
  42.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68177040&orderClick=LAG&Kc= 회고록, 교보
최근 바뀜
자유게시판
+
-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