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니콜라이 레베데프
최근 수정 : 2019년 2월 6일 (수) 15:10

니콜라이 게오르기예비치 레베데프(러시아어: Николай Георгиевич Лебедев, Nikolai Georgievich Lebedev, 1901년 ~ 1992년 5월 10일)는 소련의 군인이다.[1] 1945년 8월 북한을 점령한 소련 제25군의 군사위원회 위원으로 평양 소련군정의 핵심 인물이었으며, 당시 계급은 소장이었다. 소련군이 교육시켜 데려 온 대리인 김일성을 지도자로 내세워 북한 정권을 수립해 가는 전 과정을 지휘하였다. 평양 소련군정을 총지휘한 연해주 군관구 군사위원 테렌티 스티코프 다음가는 위치에 있었다.

1945년 10월 14일 오후 1시 평양 기림리 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된 '평양시 민중대회'에서 "소련군 진지첸(Цзин Жи Чен, Jing Zhichen) 대위"가 "항일영웅 김일성 장군"을 자칭하며 처음으로 대중들 앞에 나선 모습. 김일성 뒤의 소련군 장성들 중 맨 오른 쪽이 니콜라이 레베데프 소장이다. 레베데프는 후일 찾아온 한국 기자들에게 당시 한국인들이 유명한 김일성 장군이 돌아오기를 기다린다는 것을 알고, 무명의 진지첸 대위가 김일성 장군 행세를 하도록 했다고 증언했다.
1946년 8월 28일 북조선공산당과 신민당이 합당한 북조선노동당 창당대회 주석단. 오른쪽부터 레베데프 소련군정 정치사령관 소장, 김두봉 신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김일성 북조선공산당 책임비서, 박정애 북조선여성동맹위원장, 발라사노프 소련군정 정치고문.

생애

Lebedev, Nikolai Georgievich 구글 영역


그는 소련군정 기간에 소련측 대표로 미소공동위원회에 참석하러 몇 차례 서울을 방문하기도 했다.

또 1967년부터 1980년까지 김일성의 초대를 받아 해마다 국가명절이 된 김일성의 생일(4월 15일)에 북한을 방문했다. 1980년 방북한 레베데프 소장은 김일성을 만나고 평양을 관광한다. 김일성과 과거를 회상하며 즐겁게 이야기하다가 무심코 그의 어깨를 툭쳤는데 이것이 화근이 되어 다시는 초청받지 못했다 한다.[2]


그는 상당히 장수하여 1990년 10월 한국과 소련이 수교할 당시까지 생존해 있었기 때문에 1991년 모스크바의 자택으로 찾아간 한국 기자들의 인터뷰에 응하여 소련 군정 당시의 일에 대해 많은 중요한 증언을 하였다.[3][4][5]

소련군정은 당시 조선인들이 유명한 항일영웅 김일성 장군의 귀국을 기다린다는 것을 알고, 사실상 무명인사였던 김성주를 북한 지도자로 만들기 위해 그를 항일영웅으로 부각시키는 방편으로 김일성 장군의 이름을 사칭하는 방안을 생각해 내었고, 소련군정을 총지휘하던 스티코프도 이 아이디어를 극구 칭찬했다고 레베데프는 증언했다.[6][7] 당시 일에 대한 레베데프 소장의 증언은 아래와 같다.

김일성이 나의 방문을 나서는 순간 극동사령부의 스티코프 중장(후에 대장)으로부터 암호 전문이 날아왔다. 김일성을 당분간 인민들에게 노출시키지 말고 물밑에서 은밀히 정치훈련을 시키라는 내용이었다. 나의 감은 적중했다. 김일성을 ‘민족의 영웅’으로 만드는 작전에 들어갔다. 특수선동부장 코비첸코에게 김일성의 군복을 사복으로 갈아입히고 가슴에 달고 다니는 적기 훈장도 떼어 내라고 지시했다. 일부 북조선 인민들의 반소감정을 부추기지 않기 위해서 였다. 박정애와 김용범은 두 벌의 신사복을 구해 오는 등 붉은 군대 사령부 사업에 적극 협력했다.

사령부 첩보국과 특수선동부는 김일성의 출생지에서부터 가족사항, 학력, 성분, 중국공산당 입당과 활동사항, 빨치산 운동 등 그에 대한 일체의 신상조사를 끝냈다. 우리는 그의 본명이 김성주였고, 만주지방에서 항일 빨치산 운동을 벌인 것은 사실이지만 대규모로 혁혁한 공을 세웠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근거를 찾지 못했다. 그리고 진짜 항일 빨치산 운동에 공을 세운 또 다른 ‘김일성 장군’이 있다는 ‘풍문’이 조선 인민들에게 널리 퍼진 가운데 조선 인민들은 해방된 조국에 그 장군이 개선하기를 기다리고 있음을 알고 있었다. 두뇌 회전이 빠른 정치사령부의 젊은 장교들은 바로 여기서 ‘미래의 수령’ 만들기 작전을 찾아야 한다고 지도부에 건의했다. 이 아이디어는 핵심지도부를 놀라게 했다. 훗날 북조선 민주기지 건설의 총 지휘자 스티코프 장군도 이 아이디어는 ‘조선의 민주기지 깃발’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렇게 하여 우리 붉은 군대는 김일성을 조선인민들 속에서 ‘전설의 영웅’으로 불리던 김일성 장군으로 둔갑시켜 북조선의 ‘위대한 수령’의 계단에 오르게 했다.

그를 수령으로 올려 놓기까지 붉은 군대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고 이를 잘 알고 있는 김일성도 소련군이 평양에서 철수할 때까지 소련과 소련공산당, 그리고 소련군에 대해 최대의 존경과 감사함을 갖고 행동했다."[6]

오늘날 종북화된 한국 학계에서는 소련군정 당시 평양에서 김일성을 북한 지도자로 만드는 정치공작을 총지휘한 장본인인 레베데프 소장의 이러한 후일 증언은 철저히 외면하고, 북한 김일성이 진짜가 맞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레베데프 비망록

그가 남긴 비망록이 1994년 말 발굴되어 국내 언론에 공개되었는데[8], 1948년 김구, 김규식 등 남측 인사들이 방북하여 남북협상을 할 당시 일의 내막을 아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지금까지 남북지도자 연석회의에 대한 소련측의 의도와 역할, 蘇군정의 북한정권 수립과정 등이 문건으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망록에는 북조선 인민위원장 김일성과 북조선 노동당 위원장 김두봉이 한국독립당 당수 김구와 민족자주연맹 대표 김규식등 이른바「4金회담」에서 김구와 김규식에게 『헌법은 채택하지만당분간 내각은 구성하지 않고 김구.김규식 두 선생에게 직위를 부여하고 헌법을 통과한 후 통일정부를 세울 계획』이라고 제의, 두 정치지도자를 회유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와 함게 蘇군정은 김구와 김규식 일행이 남북(南北)지도자 연석회의를 결렬시키거나 회의에서 퇴장하면 이들을 「미제(美帝)간첩」으로 폭로하는 대책을 수립해 놓았다.
특히 비망록에는 남한(南韓)으로부터 받은 정세보고에서 김구가 기자들에게 『나를 5월10일까지 암살하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기록, 김구는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 자신의 암살을 예견하고 있었음이 드러났다.
이후 평양에 간 김구는 48년 5월 3일 1시간 30분동안 김일성과의 단독회담에서 『만일 미군정(美軍政)이 나를 강하게 압박하면 북한에서 나에게 피난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해도 좋은가』라고 묻자 『김일성이 긍정적으로 대답했다』고 기록돼 있다.

또 김두봉은 4월25일 밤 레베데프 소장에게 『김규식을 5월10일까지 평양에 체류하도록 하자』고 건의, 김규식이 미군정에 의해 대통령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있음을 감안, 그를 북한에 묶어 두려는 의도가 있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비망록의 전체 내용은 아래 책들에 나온다.


레베데프 비망록 발굴 당시 부산일보도 전문을 기사로 연재하였으며, 인터넷 검색으로 볼 수 있다.

...............


함께 보기

  • 극동의 소련군
  • 레베제프, <수행해야 할 의무를 자각하고> ≪조선해방≫, 모스크바, 1976.[9]
  • ≪비록(祕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 하 전2책, 중앙일보 특별취재반 편 중앙일보사/1992년) : 중앙일보 취재반이 1991년 레베데프 소장과 인터뷰한 내용이 들어있음
  • 장준익(張浚翼), ≪북한인민군대사(北韓人民軍隊史)≫ (서문당, 1991년 11월 1일) : 1991년 8월 22일 소련 모스크바에서 레베데프 소장과 저자(전 육군사관학교 교장)가 대담한 내용 나옴.


각주

  1. Лебедев, Николай Георгиевич (러시아어 wikipedia)  : Lebedev, Nikolai Georgievich 구글 영역
  2. 김일성 고향이 만경대로 알고 계시죠? 사실은요 DailyNK - 2013.12.26
  3. ≪비록(祕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 하 전2책, 중앙일보 특별취재반 편 중앙일보사/1992년) : 중앙일보 취재반이 1991년 레베데프 소장과 인터뷰한 내용이 들어있음.
  4.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증언 / 미소공위 소 대표 레베데프 사망 [중앙일보] 입력 1992.05.14
  5. 장준익(張浚翼), ≪북한인민군대사(北韓人民軍隊史)≫ (서문당, 1991년 11월 1일) : 1991년 8월 22일 소련 모스크바에서 레베데프 소장과 저자(전 육군사관학교 교장)가 대담한 내용 나옴.
  6. 6.0 6.1 김일성 외교비사 (박길용, 김국후, 중앙일보사, 1994) pp.24~25. 박길용 (朴吉用, 1920~1997)은 전 북한 외무성 부상으로 1959년 소련으로 망명했고, 김국후는 한소수교 직후인 1991년 중앙일보 특별 취재반의 일원으로 모스크바에서 생전의 레베데프를 여러 차례 만나 평양의 소련 군정 당시 일에 대한 증언을 들었다.
  7. ≪비록(秘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중앙일보 특별취재반, 중앙일보사, 1992) 상권 pp. 84~90.
  8. 송광호 칼럼 <47> 모스크바 특파원(초대-2대)시절 회고 2012-09-17
  9. 해외사료총서 10권 쉬띄꼬프일기 > 해제 한국사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
최근 바뀜
자유 게시판
+
-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