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와다 하루키
최근 수정 : 2020년 7월 11일 (토) 01:17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わだはるき, 1938년 1월 13일 ~ )는 일본의 역사학자, 사회과학 연구가이다. 원래의 학문적 전공은 러시아 역사이며, 조선사 관련 저작도있다. 도쿄대(東京大) 사회과학연구소 명예교수이다.

북한이나 한국 현대사와 관련한 다수의 저서가 있으며, 강한 친북 반한적 성격을 띄고 있다. 브루스 커밍스와 함께 한국 학계가 좌경화되는데 상당히 크게 기여한 인물이며, 종북좌파 정권하의 한국에서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약력[1]

  • 1960년 3월 : 도쿄대학(東京大学) 문학부 서양사학과 졸업
  • 1960년 4월 : 도쿄대학 사회과학연구소 조수
  • 1966년 : 도쿄대학 사회과학연구소 강사
  • 1968년 : 도쿄대학 사회과학연구소 조교수
  • 1985년 : 도쿄대학 사회과학연구소 교수
  • 1996년 4월 ~ 1998년 3월 : 도쿄대학 사회과학연구소 소장
  • 1998년 3월 : 도쿄대학 퇴임
  • 1998년 5월 : 도쿄대학 명예 교수
  • 2001년 4월 : 토호쿠 대학 동북 아시아 연구 센터 객원 교수
  • 2010년 : 제4회 후광 김대중 학술상
  • 2019년 8월 : 제23회 만해대상 평화 부문을 수상[2][3]

친북 반한 활동

【동경합동(東京合同)】일본(日本) 반한단체(反韓團體)의 중심세력을 이루었던 이른바 일한연대연락회의(日韓連帶連絡會議)(대표 青地晨(청지신))가 핵심(核心) 멤버 3명의 이탈로 26일을 기해 사실상 해산했다. 지난 74년 4월 이른바「반한시민운동(反韓市民運動)」을 전개하기 위해 조직된 이 회의는 평론가(評論家)「아오치」青地晨(청지신))씨를 비롯, 사무국장「와타」(和田春樹(화전춘수)·동경대조교수(東京大助教授))와 회의기관지「일한연대(日韓連帶) 뉴우스」의 편집을 맡은「시미즈」(青水知久(청수지구)·日本女子大學教授(일본여자대학교수))등 3명이 주동이돼 지난 4년동안 반한활동(反韓活動)을 벌여왔었으며 조총련(朝總聯)조직이 깊이 간여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親北 입장에서 활동해온 그는 아웅산 테러가 북한 소행임을 부정한 적도 있는데, 한국의 언론은 양심가라고 미화.

김일성 미화

한국 학계가 가짜 김일성을 진짜로 둔갑시키는데는 그의 저서들이 상당한 기여를 했다. 그는 김일성이 만주서 항일활동을 한 것이 사실임을 객관적 자료로로 입증했다면서 따라서 김일성은 진짜가 맞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과거 한국 정부 문헌에도 김일성이 만주서 게릴라 활동을 했다고 한 기록이 없지는 않다. 북한 김일성의 진위문제는 그가 항일투쟁을 했느냐 아니냐나, 김일성이란 이름을 실제로 썼는가 아닌가와는 관계가 없다. 그가 1920년 무렵부터 국내에 이름이 유명했던 김일성 장군이 맞느냐가 핵심인데, 이 문제는 피하고 엉뚱한 주장으로 진짜가 맞다는 결론을 내린다. 좌경화된 한국학계도 이런 식의 주장으로 김일성 진위문제를 호도하여 그가 진짜가 맞다는 엉터리 결론을 내리고 있다.

김성주(북한 김일성) 본인이 어린 시절 부친 김형직으로부터 김일성 장군과 같은 훌륭한 사람이 되라는 말을 듣고 자랐지만[4] 해방 후 평양에 와서 자신이 그 유명한 김일성 장군인 것처럼 행세를 한 것이므로 그가 가짜인 것은 논란할 여지가 없다.

더 큰 문제는 보천보사건의 주역인 동북항일연군 1로군 2군 6사장 김일성은 1937년 11월 13일 전사했으며 북한 김일성과는 다른 인물이라는 당시 기록과 증언이 수두룩함에도 불구하고 와다 하루키는 이런 기록들은 외면하고 있어 그의 연구 자체가 정확하지도 않다.

  • 和田春樹, 『金日成と満州抗日戦争』(平凡社, 1992年)
와다 하루키 저 / 이종석 역, 《김일성과 만주항일전쟁》 (창비, 1992년 08월 31일)
1988년과 91년 연변을 방문해 연변 역사가들을 두루 만났다.
이때 중국공산당 문헌에 수록된 김일성에 대한 기술을 입수해
그가 항일무장 투쟁의 중요한 사람임을 객관적 자료로 입증했다.
백두산도 올랐는데 천지의 모습은 장엄했다.
⊙ 《김일성과 만주항일전쟁》, 중·고등학교 도서관 책꽂이에
⊙ 著者별 분석해 보니 전교조 소속 국어교사가 주축인 ‘전국국어교사모임’이 가장 많아
⊙ 전교조 소속 교사 많은 학교 도서관에는 나라말 출판사 책 多數

그는 김일성을 미화하면서도 반박정희(反朴正煕) 운동을 열심히 하기도 했다.[5] 여느 좌파가 그러하듯 그의 독재에 대한 기준에도 남한만 문제되고, 북한은 아무 문제도 되지 않는 이중성을 보인다.

좌경화된 한국서 양심적 일본 지식인으로 각광받아

그는 2010년 제4회 후광 김대중 학술상을 수상했고, 2019년 8월 제23회 만해대상 평화 부문을 수상했다. 리비아의 카다피에게 불교인권상을 준 불교계가 그에게 만해 평화상을 준 것도 놀랍지는 않다.

그는 최근의 한일갈등에 대해서도 문제의 본질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무시한 한국대법원의 징용문제 판결 때문에 발생한 것임에도 이는 무시하고 일본 아베 정권의 대한정책이 잘못되었다는 비판만 늘어놓아 양심적인 일본 지식인이라며 한국좌파들과 언론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

'한반도·일본 미래 토론회'…"아베, 납치문제를 국교정상화 방해에 활용"
교도통신 전 논설위원 "올 8월 징용소송 문제로 한일관계 급격히 악화 가능성"

저서

그의 저서 중 남북한과 관련된 것들로는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다.

  • 『韓国民衆をみつめること』(創樹社, 1981年)
  • 『韓国からの問いかけ――ともに求める』(思想の科学社, 1982年)
  • 和田春樹, 『金日成と満州抗日戦争』(平凡社, 1992年)
와다 하루키 저 / 이종석 역, 《김일성과 만주항일전쟁》 (창비, 1992년 08월 31일)
와다 하루끼 저, 서동만 역, 《한국전쟁》 (서울: 창작과 비평사, 1999)
  • 『北朝鮮――遊撃隊国家の現在』(岩波書店, 1998年)
와다 하루키 지음, 서동만 외 옮김, 《북조선:유격대국가에서 정규군국가로》, 돌베개, 2002년 02월 28일
  • 『朝鮮戦争全史』(岩波書店, 2002年)
  • 『朝鮮有事を望むのか――不審船・拉致疑惑・有事立法を考える』(彩流社, 2002年)
  • 『日本・韓国・北朝鮮――東北アジアに生きる』(青丘文化社, 2003年
  • 『日本と朝鮮の一〇〇年史 これだけは知っておきたい』平凡社新書、2010
  • 『北朝鮮現代史』岩波新書、2012
와다 하루키 저 / 남기정 역 《와다 하루끼의 북한현대사》
  • 『慰安婦問題の解決のために アジア女性基金の経験から』平凡社新書 2015

참고 자료

함께 보기

각주

최근 바뀜
자유게시판
+
-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