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KBS
최근 수정 : 2019년 7월 30일 (화) 11:02

KBS는 대한민국 국영방송국으로 국민의 수신료를 바탕으로 광고수입과 함께 운영되고 있다. 문재인 정권하에서는 대국민 선동에 앞장 서고 있다.

반일의 지하드에 앞장서다

KBS가 반일팔이에 자한당 로고와 조선일보 로고를 반일의 정신에 삽입하다

KBS는 지난 18일 ‘뉴스9’에서 “일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리포트를 통해 누리꾼들이 주도하는 불매운동을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누리꾼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을 내보냈는데 ‘안사요’ ‘안뽑아요’ ‘안봐요’ 문구에 반복되는 ‘ㅇ’에 일장기, 자유한국당, 조선일보 로고가 나왔다.[1]


kBS를 옹호하고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는 PD연합회

그동안 가해자와 피해자 논리에 따라 반일을 깃발을 들어왔던 PD들은 KBS의 잘못은 소소한 실수이며 자유한국당은 정쟁의 논리로 KBS를 제단한다고 자유한국당을 비난하였다. 철저하게 문재인 정부의 주구가 되어버린 한국의 기득권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 주었다.[2][3][4][5] 자유한국당은 악의 세력으로 KBS의 사소한 편집실수를 단순 비교하지 말라는 논리이다. 이들에게는 자유의 의미도 우리민족끼리 우리편끼리의 논리로 제압한다. 대화가 이제 서로가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다.


  • 한국PD연합회가 발표한 성명 전문
자유한국당은 적반하장의 KBS 길들이기를 당장 중단하라

자유한국당의 KBS 흔들기가 도를 넘었다. 이들은 25일 이른바 '수신료거부 전 국민 서명운동 출정식'을 여는 한편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KBS를 검찰에 고소하고 △KBS에 1억 원, 양승동 사장과 취재기자 등 7명에 각 1천만 원 민사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와 25억3천만 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KBS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면서 한국당의 횃불 로고를 노출한 것은 악의적인 야당 모독이자 불법 사전선거운동"이라고 주장하며 '수신료 거부'를 합리화했다. 문제가 된 CG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방송사고로, 이에 대해 KBS를 두둔할 생각은 없다. KBS는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징계 등 진정성 있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본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이를 계기로 꼬투리를 잡았다는 듯 전면적인 KBS 흔들기에 나선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정치적 외압이다.

자유한국당은 <시사기획 창> 논란을 빌미로 양승동 사장을 호출하고, KBS 결산심사를 8월로 앞당기고, 수신료 분리 징수를 입법하겠다고 위협하는 등 이미 노골적인 KBS 길들이기에 나서고 있었다. 이 상황에서 문제의 CG를 빌미로 "뉴스 시청률이 12%, 전국 248만 가구에 대해 불법 선거운동"이라고 침소봉대하며 전면적인 정치공세에 나선 것이다. 이러한 행태는 공영방송 KBS의 독립성을 보장해야 할 정치권의 본분을 망각한 것이며, 일각의 지적처럼 "지지 세력을 규합하고 '친일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KBS를 향해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자유한국당이 어떤 집단인가. 촛불혁명 직전까지 공영방송을 장악하고 망가뜨린 장본인 아닌가. 종편 특혜와 비대칭규제로 이 나라의 방송생태계를 혼탁하게 만든 책임 당사자 아닌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기는커녕 오히려 KBS를 향해 큰소리를 치는 것은 적반하장의 극치이며, 국민의 심판을 면키 어려운 파렴치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 이들이 정상적인 양심을 가진 집단이라면 진정한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KBS를 향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마땅하다.

황교안 대표는 25일 집회에서 "친북좌파들이 KBS를 점령했다"고 주장하며 "총선 전날 KBS가 이런 초대형 실수를 하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자유한국당이 총선을 의식하여 KBS 길들이기에 나섰다는 심증을 갖게 한다. 이들이 KBS를 '문정권의 홍위방송'이라고 부르며 수신료 거부를 입에 올리는 것은 KBS 구성원들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수신료를 납부하고 있는 대다수 국민들을 바보로 여기는 오만한 태도라 아니할 수 없다.

이들이 말하는 '수신료 거부'는 1985년, 전두환 정권 하에서 들불처럼 일어난 ‘시청료 거부운동’과 질적으로 다르다. 1985년의 '시청료 거부'는 군부독재가 총칼을 앞세워 방송을 권력의 앵무새로 전락시키고 '땡전뉴스'와 우민화정책을 강요한 데 대한 국민적 저항이었다. 자유한국당의 '수신료 거부'는 최근까지 방송을 농단한 장본인들이 다시 방송을 장악하려고 생떼를 쓰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 이들의 '수신료 거부'는 KBS가 진정한 공영방송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이 땅의 건강한 방송생태계를 창출하는 일에 앞장서기 위한 재원을 차단하겠다는 뜻이므로, 시대가 요구하는 방송개혁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처사라 할 수 있다.

KBS는 프로그램의 전면적 쇄신과 경영의 합리화를 통해 공영방송의 정체성을 이루고자 전사원의 지혜를 모으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 자유한국당은 KBS의 이러한 개혁을 전면적으로 좌초시키기 위해 망나니 칼춤을 추고 있다. 어느 쪽이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는 것인지, 결국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다. 양승동 사장과 KBS의 모든 구성원들은 자유한국당의 위협에 흔들리지 말고 공영방송 개혁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기 바란다. 정부 여당은 자유한국당 눈치를 보며 질질 끌려 다니지 말고 공영방송 독립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적반하장의 KBS 길들이기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

2019년 7월 29일

한국PD연합회

출처 : PD저널(http://www.pdjournal.com)

함께 보기

Nonojapan


각주

  1.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272
  2. http://www.pd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70296 한국PD연합회 "자유한국당, 적반하장 'KBS 길들이기' 멈춰야"
  3. https://news.joins.com/article/23530242 한국당 로고 삽입 'NO 안 뽑아요’ 방송한 KBS, “선거법 위반” 강력 항의 자유한국당
  4. 70283_70274_1524.jpg
  5. 70283_70272_162.jpg
최근 바뀜
자유 게시판
+
-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