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서
  • 토론
  • 읽기
  • 원본 보기
  • 역사 보기
김정일
최근 수정 : 2019년 6월 9일 (일) 17:13

김정일(金正日, 1941년 2월 16일 ~ 2011년 12월 17일)은 김일성의 장남으로 1994년 7월 8일 김일성이 사망한 시점부터 북한의 최고 권력을 세습하여 2011년 12월 17일 사망시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하 북한)의 최고 권력자였다. 그는 1967년 갑산파 숙청 후부터 김일성의 후계자로 지명(세자로 책봉)되어 차츰 권력을 확장하여 1980년대에는 실질적으로 김일성을 능가하는 권력을 갖게 되며 김일성은 허수아비로 전락하였다. 2009년 1월 8일 셋째 아들 김정은을 권력을 세습할 후계자로 지명하였다.[1][2]

김정일

출생과 유년기

북한은 김정일이 1942년 2월 16일 백두산 밀영에서 김일성과 김정숙 부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그의 생년과 출생지는 모두 조작이다. 남한의 친북학자들도 차마 그의 출생지가 북한 주장대로 백두산 밀영이라고 하지는 못하나, 생년은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따라서 1942년생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그는 실제로는 1941년 2월 16일 생이나, 후계자로 결정된 1981년 무렵부터 1912년생인 김일성과 소위 꺾어지는 해(5년 단위로 크게 기념하는 해)를 맞추기 위해 생년이 1942년이라고 조작하였다. 조선중앙방송은 1981년 2월과 1982년 2월 2년 연속으로 김정일 40회 생일 방송을 내보냈다고 한다.[3][4] 이어 1984년 발간 된 김정일의 전기 <김정일 지도자>에서 ‘백두산의 항일유격대 밀영에서 탄생했다”고 처음으로 언급하며 김정일의 출생지를 백두산 밀영으로 못 박고 있다.[5]

황장엽은 한국 망명 후에 김일성이 김정일의 출생지를 백두산으로 조작하는 구체적 과정을 폭로한 바 있다.[6][7]

다음은 김정일이 백두산 밀영에서 1942년 2월 16일에 <광명성>으로 탄생하였다는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김일성이 1940년 이후부터는 소련 땅으로 넘어가 88특수여단에서 소련군 대위로 복무하면서 김정숙과 결혼하여 김정일을 낳았고, 그 이름을 소련식으로 <유라>라고 불렀다는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역사적 사실이다. 이에 대하여서는 처음에 김일성도 부인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런데 빨치산투쟁 역사의 왜곡이 성과를 거두는데 따라 김일성과 김정일의 욕망은 더 크게 자라났다. 그리하여 김정일은 1942년에 백두산 밀영에서 낳았다는 전설을 만드는 데로 한 걸음 더 전진하게 되었다.

삼지연 휴양소에 가서 휴양하고 있던 김일성은 어느 날 항일빨치산 참가자들을 불러 김정일이 탄생한 백두산 밀영자리를 찾아내라고 과업을 주었다. 그들이 없는 것을 찾아 낼 수 없는 것은 뻔하다. 그렇게 되자 김일성은 아무래도 내가 직접 찾아내야 하겠다고 하면서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경치가 좋은 곳을 찾아내어 여기가 밀영지였다고 지적한 다음, 그 뒷산을 <정일봉>이라고 이름지어 주었다.

당중앙의 당역사연구소에서는 거대한 화강석 바위를 구해 다가 거기에 엄청나게 큰 글자로 <정일봉>이라고 새기고, 그것을 산봉우리에 올려다 붙이는 어려운 공사를 진행하였다.[8] 그리고 그 밑에 <백두산 밀영 고향집>이라는 것을 건설해 놓고[9], 이 집에서 김일성과 김정숙이 같이 살면서 사령부를 표시하는 붉은 깃발을 띄우고 빨치산 투쟁을 지도하였으며, 김정일은 여기서 태어나 빨치산들의 총소리를 들으며 자라났다고 선전하게 되었다. 김일성이 1940년말에 소련 땅에 넘어갔다가, 1945년 9월에 처음으로 평양에 들어왔다는 것이 역사적 사실인데 어떻게 1942년에 백두산 밀영에서 김정일을 낳았단 말인가.
남야영 시절의 김일성과 김정숙 :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제8권 (계승본)에 나오는 사진이다. 김일성 자필로 1941년 3월 1일 B 야영(남야영)에서 찍은 사진이라고 써 놓았다. 1941년 2월 16일 김정일 출생 13일 뒤의 사진이다. 조작된 사진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김일성 자필로 당시 그가 남야영에 있었다고 적어놓았으니 김정일이 1941년 2월 16일 남야영(하마탄, 라즈돌노예) 출생이라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이다.

김정일의 출생지를 백두산으로 조작한 것은 김일성 일족을 소위 백두혈통이라고 꾸며대어 세습을 정당화하기 위한 방편이다.

그의 실제 출생지는 당시 김일성이 소련에 있을 때이므로 소련의 어느 지역일 것이다. 이 경우도 김일성이 소속되었던 제88 독립보병여단(第88獨立步兵旅團, 88-я отдельная стрелковая бригада, 88th Separate Infantry Brigade), 통칭 88여단이 있던 하바로프스크 인근 아무르 강변의 뱌츠코예( Вя́тское, Vyatskoye) 마을이라는 설[10], 김일성이 소련으로 도피하여 처음 머물렀던 남야영(南野營, B 야영)이라는 설, 또 중앙아시아의 사마르칸트라는 설 등 3가지가 있다. 일반적으로 88여단이 있던 뱌츠코예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많으나, 김정일이 태어날 무렵 김일성 부부가 머물렀던 곳은 뱌츠코예 마을이 아닌 남야영이 있던 우수리스크 인근의 라즈돌노예(Раздольное, Razdolnoye) 마을로[11], 당시 지명은 하마탄(Хаматан, Hamatan, 虾蟆塘)이었다. 김일성은 88여단이 창설되던 1942년 7월 남야영에서 뱌츠코예 마을로 이주하였으므로 김정일의 생년이 1941년이든, 1942년이든 관계없이 당시 김일성 부부는 라즈돌노예 마을의 남야영에 있었고, 이곳이 김정일의 출생지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뱌츠코예 마을은 김정일의 출생지가 아니라 유년기를 보낸 곳이다.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8권에는 김일성이 1941년 초의 겨울을 B야영(남야영)에서 보냈다고 하면서 김정일은 1942년 2월 16일 백두산 밀영에서 태어난 것처럼 말했다. 그러나 주보중(周保中)의 ⟨동북항일유격일기(東北抗日遊擊日記)⟩에는 그가 뱌츠코예 마을의 북야영(A 야영)에서 1942년 1월 12일부터 1월 19일까지 남야영을 방문하고 돌아온 일을 기록하면서 거기서 김일성도 만났다고 하였다.[12] 따라서 김일성은 1942년 1월에도 백두산이 아닌 남야영에 있은 것이 확실하므로 김정일이 설사 1942년생이더라도 남야영에서 태어난 것이지 어떤 경우에도 백두산에서 태어났을 수는 없다.

김정일이 실제 출생한 집 위치와 사진

김정일이 라즈돌노예 출생인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그가 태어난 집의 건물도 그대로 남아 있다. 김영삼 정권 시절 안기부 직원이 당시까지 생존해 있던 김정일이 출생할 당시 아기를 받았던 조산원 엘냐를 찾아가서 증언을 듣고 현지 확인을 하고 왔다고 한다.[13][14] 그러나 통일부나 안기부에서는 이에 대한 어떠한 공식적인 설명도 내놓은 바가 없다. 다만 이를 아는 연해주 관광객들이 김정일 생가를 더러 찾고 있고, 사진도 찍어와 인터넷에 올리고 있다. 구글맵에도 김정일이 태어난 집이라는 설명을 붙인 건물 사진을 올려놓고 있다.

낙후한 한국 학계나 언론에서는 아직도 다수가 김정일 출생지는 88여단이 있던 뱌츠코예 마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백두산 밀영이라는 주장이 학계 다수 설이 아닌 것만도 다행이라 해야 할지...

러시아 연해주(Primorskiy kray) 라즈돌노예(Razdol'noye) 라조 가(Ulitsa Lazo : Lazo St.) 88번지
라즈돌노예 기차역에서 큰 길(Ulitsa Lazo)을 따라 동쪽으로 500 여 m 가서 북쪽으로 난 골목으로 들어서면 바로 나옴.
건물 이미지 1 구글맵
건물 이미지 2 구글맵 : 김정일이 태어난 집이라는 이미지 설명이 나옴.
건물 이미지 3 구글맵
건물 이미지 4 구글맵 : 김정일이 태어난 집이라는 이미지 설명이 나옴.
건물 이미지 5 구글맵 : 김정일이 태어난 집이라는 이미지 설명이 나옴.
김정일이 실제 출생한 방의 위치 88 숫자가 쓰인 바로 위 2층방임 : 김정일이 태어날 때 아기를 받은 조산원 엘냐의 증언에 의한 것임.[13][14]
김정일이 실제 출생한 방 : 2018년 8월 사진 88이라는 번지가 적힌 표지판이 새로 교체되어 있고, 그 바로 오른 쪽 방에서 김정일이 태어남.


북한이 김정일의 출생지라며 조작해 놓은 백두산 밀영과 정일봉.

북한이 조작한 김정일의 출생지 백두산 밀영과 정일봉

김정일이 후계자로 결정이 된 후부터 북한은 그가 백두산 밀영 출생이라고 조작하기 시작했다. 1984년 발간 된 김정일의 전기 <김정일 지도자>에서 ‘백두산의 항일유격대 밀영에서 탄생했다”고 처음으로 언급하며 이후 김정일의 출생지를 백두산 밀영으로 못 박고 있다.[5] 오늘날에는 김일성 일족을 백두혈통이라고 자칭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김정일은 태생적으로 백두산과 아무런 연고도 없다. 김일성은 만주의 백두산 인근 지역 안도현, 무송현, 장백현 등지에서 빨치산 활동을 한 적이 있는 것은 사실로 보이나 깊은 백두산 속에 다 밀영을 만들어 두고 있었다는 것은 조작이다. 보급품 조달도 어렵고, 일본군을 만날 일도 없는 깊은 산속에 숨어서 무슨 항일투쟁을 했다는 말인가? 백두산은 깊은 산 속에 은둔해 사는 은자라면 모를까 항일투쟁한다는 사람이 밀영을 꾸려서 머물만한 장소는 아니다.

더구나 김일성은 1925년 초 외가인 칠골을 떠나 부모가 있는 만주 장백현으로 가기 위해 압록강을 건너면서 조국이 해방되기 전에는 돌아오지 않겠다고 맹세했다고 선전하고 있는데, 조선 땅인 백두산 속에 밀영을 꾸리고 있었다는 말과 앞뒤가 맞지도 않는다. 또한 백두산 밀영 주장은 1945년에 조선으로 개선했다는 주장과도 당연히 맞지 않는다. 북한의 주장 중에 사리에 맞는 것이 얼마나 있겠는가?


김정은 출생지 우상화 시작?…”강동군 생가 건립” DailyNK - 2010.10.13 - 백두산 밀영, 정일봉 사진 나옴.


김정일의 여동생 김경희(1946.05.30~ )의 백일 기념 사진. 김일성과 김정숙 및 3자녀가 모두 함께 찍은 유일한 사진으로 보인다. 왼쪽부터 김정숙, 김정일, 김경희, 김일성, 김정일의 남동생 슈라. 맨 오른쪽 여자는 유모인 것 같다. . 해방 직후 김일성의 집에서 가정부로 있었던 일본인 여성 고바야시 가즈코(小林和子)일 가능성이 있다.[15]

유년기

김정일의 어릴 때 이름은 소련식의 유라(Yura)였는데, 이는 유리(Yuri)의 애칭이며, 해방 후까지 한동안 이 이름을 썼다. 흔히 소련에 있을 때 김정일의 정식 이름이 유리 일세노비치 킴(Юрий Ирсенович Ким, Yuri Irsenovich Kim)이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소련군에 있을 때 김일성의 이름은 김일센(Ким Ир Сен, Kim Irsen)이 아니라 진지첸(Цзин Жи Чен 또는 Цзин Жичэн, Jing Zhichen)이었으므로[16][17][18] 김정일의 이름도 유리 지체노비치 진(Юрий Жичэнович Цзин, Yuri Zhichenovich Jing)이었을 것이다. 김일성은 북한에 온 뒤인 1945년 10월 2일부터 Ким Ир Сен(Kim Irsen)으로 이름을 바꾸어 쓰기 시작했으므로[18][19] 그때부터 김정일의 소련식 이름도 유리 일세노비치 킴(Yuri Irsenovich Kim)으로 바꾸어 적었을 것이다.

뱌츠코예에서 1944년 김정일의 남동생 슈라(Shura, Alexandre의 애칭)가 태어났다. 김정일이 뱌츠코예에서 태어났다고 증언한 사람들도 슈라의 출생과 혼동했을 가능성이 크다.

해방 후 김일성은 뱌츠코예의 88여단을 출발하여 9월 19일 원산항으로 입북한다. 김정숙과 두 아들 유라, 슈라는 좀 늦게 1945년말 평양으로 왔다.

오른편 사진은 1946년 김경희의 100일 기념으로 찍은 김일성 가족 사진인데[20], 3자녀 유라, 슈라, 김경희(1946년 5월 30일 ~ )가 모두 나오는 유일한 사진으로 보인다. 슈라는 어릴 때 평양의 노동당사 건물 앞 분수대에 빠져 익사했는데, 김정일이 밀어넣어 죽였다는 주장이 있으나[21][22], 사실이 아니라는 반론도 있다.[23] 당시의 노동당사 건물은 일제시대 상품진열소 건물로, 지금은 당창건사적관으로 되어 있다. 일제시대에 그 앞에 분수대를 만들었으나[24], 슈라가 익사한 후 철거했다고 하며, 지금은 없다. 당시 김일성이 살던 자택도 노동당사 건물에서 서쪽으로 100 m 정도 떨어진 지근 거리에 있었으며, 지금도 보존되어 있다고 한다.[25][26]

김일성은 종교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들이 익사한 당시 서울서 조계종 스님을 모셔다 죽은 아들을 위한 재를 올리게 했다고 한다.[27]

김정일의 폭정

심화조 사건

고난의 행군과 대규모 아사

황해제철소 노동자 폭동사건[28] : 1998년 8월

수용소 운영

기쁨조를 동원한 호화 난잡한 비밀 파티를 수시로 개최.

초호화 미식 행각[29] - '쪽잠에 줴기밥' 선전 이면에 숨겨진 마각. 토끼풀 소녀나[30] 다른 꽃제비들이 저런 일을 알았더라면...

남한의 대규모 지원 물자 유용 : 김대중의 남북정상회담 댓가 대북 비밀송금 4억5천만불 .... 등등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

고농축우라늄 개발 의혹으로 ‘제네바 합의’를 무효화[31] : 2002년

대남 도발

피아니스트 백건우 - 배우 윤정희 부부 납북 미수[32] : 1977년 7월 29일

영화감독 신상옥 - 배우 최은희 부부 납북[33] : 1978년

버마 아웅산 테러[34] : 1983년 10월9일

KAL기 폭파 : 1987년

강릉 잠수함 침투 사건 : 1996년 9월

연평해전

NPT 탈퇴 선언 : 2003년 1월10일

경수로 건설인력 북한서 완전 철수[35] : 2006년 1월 8일

1차 지하 핵실험[36] : 2006년 10월 9일

천안함 폭침 : 2010년 3월 26일

연평도 포격사건 : 2010년 11월 23일

남한 경협자금을 핵무기 개발에 전용

래리 닉시(Larry Niksch, 1940~ )가 작성한 2010년 1월 12일자 美의회조사국 보고서에 1998년 ~ 2008년 사이 남한에서 북한으로 흘러들어간 경협자금 70억불(현금 29억불 포함) 중 상당액이 핵무기 개발비용으로 전용되었다고 밝혔다.

Korea-US Relations: Issues for Congress - Larry A. Niksch (Specialist in Asian Affairs), January 12, 2010 - CRS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 Report for Congress RL33567 : Prepared for Members and Committees of Congress
p.13 : Between 1998 and 2008, South Korea provided North Korea with nearly $7 billion in economic aid, including $2.9 billion in cash; the cash came largely from the Mount Kumgang and Kaesong projects.48 It is known that the North Korean regime directed much of the South Korean cash payments through Bureau 39 of the North Korean Workers (Communist) Party, which reportedly is directed by Kim Jong-il.49 Bureau 39 directs North Korea’s foreign exchange expenditures with two priorities: (1) procurement of luxury products from abroad for Kim Jong-il and members of the North Korean elite; and (2) procurement overseas of components fo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estimated that North Korea spent up to $1.5 billion in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during the 1998-2008 period, much of this money received from South Korea.
김정일 장의차를 호송하는 당시 북한 권력 핵심 인사들

2011년 사망

2011년 12월 17일 사망했다.

수령 영생교

이 건물을 짓던 1990년대 중후반은 고난의 행군 시기로 정확한 숫자는 알수 없으나 백만명 이상 많게는 3백만명 가까이가 굶어 죽었다. 하지만 김일성 미이라 보존 처리와 초호화 건물을 짓는데에는 10억불 가까이 투입된 것으로 파악된다. 그 돈으로 식량을 구입했으면 대규모 아사는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 김일성이나 그 아들 김정일이나 일족 모두 인간의 탈을 쓴 악마에 다름 아니다.



김정일 연보

아래 연보에는 김정일의 출생지가 백두산 밀영이라는 북한 주장을 따르는 것이 많다.

핵 게임, 2년 새 3회 방중 … 어린 김정은 후계 서둘러 중앙일보 2011.12.20 종합 19면

김정일 정권에 대한 평가

김정일 정권의 성격에 대한 가장 적확한 평가는 1978년 그에 의해 납북되었다가 1986년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국 대사관을 통해 부인 최은희와 함께 탈북에 성공한 신상옥 감독이 했던 말이다.[38][39]

(조갑제 기자가) 1989년 맨 처음 그(신상옥)를 만났을 때 저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가까이에서 본 김정일 정권의 성격은 무엇입니까?' 신상옥씨는 간단히 대답했습니다.

'마적단이죠. 북한이란 마을을 점령하고 노략질하여 주민들을 굶겨 죽이면서도 하나도 양심의 가책이 없이 파티를 즐기는 마적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북한을 알면 알수록, 이 마적단론(論) 이상의 관찰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북한을 북한산(産) 문서로 연구하기 시작하여 관념 속에 근사한 그림을 그려놓고 그 존재하지도 않은 북한을 상대로 굴욕적인 정책을 펴다가 파탄해가고 있는 한국의 소위 대북 전문가들을 가장 경멸한 것이 황장엽 선생과 신상옥 감독이었습니다.


참고 자료

완전해부 인간 김정일 미스터리 : '少年 김정일'을 둘러싼 7가지 미스터리 신동아 2000년 8월호 pp.122~131
김정일의 ‘경제 강성대국’ 마스터플랜 신동아 2000년 8월호 pp.132~145

각주

  1. 김정은 통일부 북한정보포털
  2. [북한 3대 세습, 후계자 김정은 시대] 2. 왜 후계 구도를 서두르는가? VOA 2010.9.30
  3. (김씨 왕조의 실체) 김정일 출생을 둘러싼 비밀 자유아시아방송 2009-11-16
  4. 말썽꾸러기 김정일은 어떻게 최고통치자 됐나? 데일리NK 2011.06.12
  5. 5.0 5.1 김정일 출생(1941.2.16) DailyNK - 2005.02.16
  6. 황장엽 강좌 / 민주주의철학강좌, 북한의 인권문제 (3) : ① 김일성. 김정일 <혁명역사>의 과장과 위조 : (사) 북한민주화위원회
  7. <김씨 일가의 실체> 김정일의 출생 자유아시아 방송 (RFA) 2011-02-15
  8. “정일봉은 고향집에서 216m…신비스러워” DailyNK - 2011.02.16
  9. 김정일의 생애와 숨겨진 비밀 자유아시아방송(RFA) 2017-04-18
  10. 뱌츠코예 마을 구글 지도
  11. 라즈돌노예 마을 구글 지도
  12. 주보중(周保中), ⟨동북항일유격일기(東北抗日遊擊日記, 1991年 人民出版社)⟩ p.644의 1942년 1월 12일자부터 이어지는 남야영 방문 당시의 일기.
  13. 13.0 13.1 김정일이 실제 출생한 방의 위치
  14. 14.0 14.1 [황호택 칼럼] 유라의 탯줄을 길게 자른 조산원 엘냐 동아일보 2015-08-05
  15. 小林和子(旧姓:萩尾) 著, 『나는 김일성 수상의 하녀였다 (私は金日成首相の小間使いだった)』 : 奥村芳太郎編, 在外邦人引揚の記録 ― この祖国への切なる慕情, (毎日新聞社, 1970)에 수록되어 있다.
  16. Gavril Korotkov (1925~ ) 저, 어건주 역, 스탈린과 김일성 (동아일보사, 1993) 권1 p.162.
  17. 김국후, 평양의 소련군정 (한울아카데미, 2008) pp.61~63, 제3장 제88정치여단
  18. 18.0 18.1 金日成-한국전 관련 舊蘇비밀문건 요지 연합뉴스 1992-06-16 18:15 ;
    Gavril Korotkov (1925~ ) 저, 어건주 역, 스탈린과 김일성 (동아일보사, 1993) 권1 pp.179~185
  19. 소(蘇), 6.25 남침(南侵) 비밀 문건(文件) 공개 동아일보 1992.06.17 일자 2면
  20. 이세르게이 교수, "김정일 출생지 소련 극동군 정보 부대안" MBC 1996-07-25 : 1분 10초 경에 사진이 나옴.
  21. 7살부터 시작된 김정일의 '살인 취미' : 광기로 가득 찬 김정일의 유년시절 조갑제닷컴 2011-05-07
  22. (김씨 일가의 실체) 김경희의 불우한 삶 자유아시아방송 2011-11-08 : 당창건 기념관은 박정식의 개인저택이 아니라 일제시대 상품진열소 건물임.
  23. 완전해부 인간 김정일 미스터리 : '少年 김정일'을 둘러싼 7가지 미스터리 신동아 2000년 8월호 pp.122~131
  24. 平壤商品陳列所에 噴水臺設置 夜間에 開放 매일신보(每日申報) 1927년 07월 30일 04면 03단
  25. 당창건사적관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6. ‘당창건사적관’의 숨겨진 계보 자유아시아방송 2017-10-17
  27. <장성민의 시사탱크> 충격 공개! 北 '노획문서'…김씨왕조 속살 드러나 tv조선 2013.06.06
  28. 이춘구, 황해제철소 노동자 폭동사건 (탈북자수기)
  29. ‘김정일이 즐기는 요리 Best 30’ 화제 데일리안 2005-06-07
    김정일이 즐겨먹는 음식 BEST 30 DailyNK - 2005.06.05
  30. 토끼풀 꽃제비 여성 KBS 방송화면
    “토끼풀 먹는다”… 北 꽃제비 여성 끝내 숨져 - 동아일보 2010. 12. 10
    23살 토끼풀 소녀 향란이를 기억하십니까? DailyNK - 2011.11.08
  31. 미-북 합의 역사…지난 25년 간 ‘합의-파기’ 반복 VOA 2018.3.13
  32. <안치용 大기자의 발굴특종> 백건우-윤정희 북한납치미수40년, 외교문서 단독공개 Sunday Journal USA 2017. 7. 20.
  33. 신상옥, 최은희 납치 전말 자유아시아방송 (RFA) 2013-06-11
  34. 33년 만에 전모 밝혀진 `아웅산 테러` 매일경제 2016.07.31
  35. 경수로 건설인력 북한서 완전 철수 중앙일보 2006.01.09
  36. <일지> NPT 탈퇴에서 핵실험까지 2006.10.09 중앙일보
  37. 북 주민, 김정일 생일 기념행사 비난 RFA 2019-02-08
  38. 김정일의 파멸을 앞당긴 故 신상옥 감독 자유북한방송 2006-04-26
  39. 조갑제(趙甲濟), 북한정권의 붕괴를 보지 못하고 간 최은희, 신상옥 Pub 조선 2018-04-17
최근 바뀜
자유 게시판
+
-
기본